반기문, 文정권 외교·안보정책 날선 비판… 왜?
문재인정권 외교·안보 파탄 직감… 정치적 존재감 재구축 나섰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문재인정권의 외교·안보정책에 날을 세우며 목소리를 높여가고 있다.외교·안보 무능으로 나라가 나락으로 굴러떨어지는 모습에 안타…
美전문가 “中, 北에 최신 탄도미사일 기술 제공”
北전문가 ‘고든 창’, 美폭스뉴스의 ‘中공산당 대회’ 관련 보도서 주장
북한 장거리 탄도미사일 기술의 급격한 발전 배후에는 중국 정부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북한 전문가이자 칼럼니스트 ‘고든 창’ 변호사는…
성추행 여배우 측 "조덕제 주장, 황당하고 씁쓸"
"법원이 잘못 판단했다는 말이냐" 상대방 주장 일축
영화 촬영 도중 상대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돼 유죄 판결을 받은 남자 배우가 '실명 인터뷰'로 자신의 무고함을 주장하고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재판부도 혀 내두른 의붓 할아버지의 성폭행
法, 징역 20년·성폭력 프로그램 160시간 이수 명령
의붓 손녀를 장기간 성폭행하고 아이까지 낳게 한 50대 남성이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수원지법 형사 15부(부장판사 김정민)은 19일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생각하는 세상



뉴데일리서비스
이승만포럼 장소 변경 지도보기 창 닫기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이승만포럼 개최 장소 변경 안내,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220호(2층), 서대문역 5번 출구에서 경향신문사 방면으로 5분, 시청역 1번, 12번 출구(덕수궁방면)에서 덕수궁길을 따라 15분, 시내버스 (서울역사박물관 앞 하차)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창 닫기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