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근일 칼럼 류근일 칼럼

"남한 사람들은 제발 바보같은 대통령 뽑지 말기를..." 두 사람의 부탁!!

더위 잊게 한 무토 대사와 김태산 사장

류근일 칼럼 | 최종편집 2017.08.08 08:51:19
  • 메일
  • 프린트
  • 작게
  • 크게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구글플러스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네이버블로그 공유
  • 류근일 칼럼

 올해 더위가 보통이 아니다. 이 더위를 어떻게 넘길까?
짭짤한 논쟁거리를 주는 글을 읽는 것도 한 방법이다.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주니까. 나보고 추천하라면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 일본대사의 책
‘한국인으로 태어나지 않아 좋았다’에 관한 여러 언론매체들의 기사,
그리고 탈북인사 김태산 전 조선-체코 신발 합영회사 사장이 인터넷 매체 '조선 Pub'에 쓴
몇 개 글들을 권하겠다.

 두 필자들의 글이나 인터뷰 또는 그에 관한 기사들을
"좋다 나쁘다, 찬성 한다 반대한다"는 식으로 말하진 않겠다.
사람마다 의견이 다를 것이고 그 다름은 지극히 정상적인 것이다.
이 정상적인 현상을 두고 이 삼복더위에 공연히 핏대 올리며 싸울 필요 있을까? 없다.
그래서 그냥 각자가 읽어보고 각자 자기 취향에 따라 웃기도 하고 화도 내고
고개를 끄덕이기도 하고 젓기도 하며 한 때를 보내면 그뿐일 것이다.
두 필자들의 글은 다 눈치 보지 않는, 솔직한 직언이다.


 무토 대사는 이렇게 말한 것으로 한국 매체들은 전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최악의 대통령’...경제 정책에 어두운 포퓰리스트인 그는
선심으로 지지를 얻으려고 하겠지만 실패할 것이 분명..."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후 문재인 대통령을 선출해 정권교체를 한 것을 두고서는
"이성보다는 감정으로 움직이는 한국인 특유의 좋지 않은 기질이 발현된 것...
가혹한 경쟁사회에서 보상받지 못한 불만과 울분이 에너지가 돼
박 전 대통령을 몰아내고 문 대통령이 당선됐지만
긴박한 동아시아 정세나 구체적인 경제정책과는 관계없는 선택...
(한국 국민은) 왜 잘못된 길로 나라를 이끌어 가는가?“

 

 탈북인사 김태산 사장의 글은 이렇다.
 “나는 남한 대통령들이 평양에 온 모습을 시작부터 마지막까지 지켜본 사람이다...
남조선에서는 저렇게 좀 모자라는 사람들도 대통령이 될 수 있구나 하고 이상하게 생각했다.
하나같이 지주 생일날 찾아온, 빚 못 갚은 소작농의 자세들이였다.“
“북한? 아무리 동족이라도 비굴하게 돈 보따리 꿍쳐가지고 찾아가서도
두 손 마주잡고 굽석거릴 바에는 기어들어가지 말라. 아무리 그래도 달라질 건 없다.
제발 어린애한테 징징거리며 달라붙지 말라.”
“남한 국민들은 앞으로 나라망신 시킬 무식하고 무능한 대통령들 좀 뽑지 말라.”

 하하하하. 무토 대사나 김태산 사장이나 입 한 번 맵고 날카롭다.
이랬더니 한국 매체들은 무토 대사가 혐한서적을 냈다고 비딱해 했고,
댓글부대들은 김태산 사장에게 죽일 x 살릴 x, 야료들을 해댔다고 한다.
무토 대사는 “나는 혐한이 아니라 한국이 태어자서 자랑스러운 나라가 되기를 바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리고 김태산 사장은 댓글 욕설에 정면으로 이런 반박 글을 썼다.

 “북에 쌀을 준 남한 사람들을 바보라고 썼더니 무참한 욕을 하는 분들이 있다.
인민군대도 백성들 자식인데 그들이라도 먹어서 살았으면 잘된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러나 아니다. 영양실조에 걸려서 허우적거리던 인민군이 당신들이 보낸 쌀을 먹고 살아나
박왕자씨를 쏘고, 천안함을 까고, 연평도를 포격하여 수많은 한국 군인들과 민간인들을
학살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더위가 한 고비 물러가면 시원한 바람이 불 것이다.
그 때 앞의 두 글을 둘러싸고 독자들이 한 판 되게 붙지 않을런지...
아이고, 정말 덥구나~!

류근일 / 전 조선일보 주필 /2017/8/7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estheticismclub)

 

      관련 키워드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newdaily.co.kr
    [자유민주·시장경제의 파수꾼 - 뉴데일리/newdaily.co.kr]
    Copyrights ⓒ 2005 뉴데일리뉴스 - 무단전재, 재배포 금지
    ※ 청소년에 유해한 댓글 과 광고/반복게재 된 댓글은 작성을 금지합니다. 위반된 게시물은 통보없이 삭제됩니다.
    주간 핫 클릭
    정치
    사회
    연예
    글로벌
    북한
    주소 : (100-120)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5가 120 단암빌딩 3층 뉴데일리(주) | 등록번호: 서울 아00115 | 등록일: 2005년 11월 9일 | 발행인: 인보길 · 편집인: 이진광
    대표전화: 02-6919-7000 | 팩스: 02-702-2079 | 편집국: 02-6919-7053,7030 | 광고국: 02-6919-7008
    Copyright ⓒ Newdaily All rights reserved.